default_setNet1_2

하태경 네티즌 고소 이유가 뭔가?

기사승인 2017.09.21  14:55:11

공유
default_news_ad1

하태경 특정 네티즌 ‘고소’할 것!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로 명예를 실추시킨 네티즌에 대해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뿔났다.

하태경 의원은 보수 정당 내에서도 진보적 인사라는 독특한 사각지대를 갖고 있는 부산 해운대갑 출신 지역구 의원이다. 이런 하태경 의원이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백과 아이디-Handcream777을 쓰는 이에 대해 수사의뢰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이 이 네티즌에 대해 분기탱천한 거다.

글쓴이는 하태경 최고위원을 가리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라는 항목이​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에 표시된 데 따른 것으로, 하태경 의원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네티즌을 수사 의뢰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19일 위키백과의 ‘하태경’ 항목에 따르면 하태경 최고위원과 관련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치인이다”라는 내용이 추가돼 있다. 위키백과는 누구나 편집할 수 있는 인터넷 백과사전으로 인물과 내용이 누구나 자유롭게 집필할 수 있는 인터넷 게시판 시스템이다.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키백과에 허위사실을 적시한 네티즌을 수사의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20일 하태경 최고위원은 “웃지 못할 현실이 개탄스럽다. 최근 바른정당이 수난 시기다, 바른정당 내 자강파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면서 “본 의원 역시 자강파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입장으로서, 이는 고의적으로 바른정당을 흠집내고 분열시키려는 의혹이 든다”고 수사의뢰 이유를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이어 “이런 (당의) 상황에서 바른정당 자강파에 앞장서는 본 의원에 대해 정치적 공격이 들어왔기에 수사해 볼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이는 일개 네티즌이 행한 소행이라기 보다 뭔가 배후가 있지 않느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특히 “처음에는 (무심코) 찌질한 네티즌의 소행이라고 생각했으나 정치적 배후가 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공식적으로 하기로 했다”고 수사의뢰 이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위키백과에 아이디 Handcream777로 접속한 기록이 있다. 이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한다”면서 “지난 대선 기간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치러질 당시 문재인 대통령, 이재명 시장 등 경선 주자들에 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치인’이라는 조작이 발견돼 민주당이 혐의자를 검찰에 고발한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태경 의원은 또한 바른정당 최고위원 자격으로서 이날 당내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서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전술핵 재배치 서명 운동을 중지하라”면서 “핵 탑재 잠수함 상시 배치가 실효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전술핵 재배치 주장이 나오는데 그보다 핵 잠수함 탑재가 훨씬 효과적”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어 “90년대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이후 핵 탑재가 상시화됐는데 지상(전술핵)은 탄약고에 있다”면서 “그걸 비행기에 싣고 가서 떨어뜨리면 기동성이 떨어진다. 전술핵은 북한이 어디 있는지 파악이 가능하지만 잠수함 핵무기는 어디 있는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미국이 대한민국 지상에 전술핵 배치를 못한다고 사실상 입장을 밝혔다”면서 “그런 마당에 (한국당이)1000만 서명을 받겠다고 하는 건 동맹에 대한 신의가 아니다. 요즘 유행하는 말로 땡깡 부리는 것”이라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밖에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즉각 경질하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 실장은 청와대에서 안보를 총괄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이분은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시절에도 사드 배치와 반입의 차이를 몰랐다”면서 “이번에는 대통령이 송영무 장관을 향해 주의를 주라고 해도 비공개로 해야지, 60만 군인 총책임자를 모욕줬다”고 따끔하게 질타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